작가의 6년간 택배아르바이트 이야기가 담긴 자전적 만화. 


월급쟁이 생활 한 번 안 해보고 미생을 그린 윤태호 같은 작가도 있지만, 전업 작가로 들어서기 전 자기 직업을 그린 작가도 많다. 


만화의 극적 요소는 약하지만, 담담히 자기가 겪은 택배현장의 일상을 보여주는 것 만으로 의의와 울림이 있다.


내 대학생활의 상당 기간을 차지한 건설현장 알바가 생각나더라. 기간으로 치면 나는 건설학과도 1년쯤 다닌셈.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4921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