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볍게 시장 트렌드 사례집 정도로 읽어볼 법한 책. 


한국 전자상거래 시장 성숙도는 세계 어디와 비교해도 떨어지지 않는다 생각하는데. 그러다 보니 유럽 저자 손에서도 딱히 대단한 사례나 통찰은 발견하지 못했다.


다만, 온라인 오프라인의 이분법을 넘어 '온라이프'라는 개념을 꺼내는 건 의미있었다. '온라인과 일상적인 삶의 차이가 점점 희미해져서 마침내는 두 영역의 구분이 사라지게 된다'는 것.


온라인 쇼핑의 종말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4409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