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너를 기다린다


- 글쓰기 모임 주제, 나의 묘비명 짓기



묘비에 쓰는 글귀는 죽은 이를 위해 쓰는게 아니라, 

그 묘비를 찾아오는 산 자를 위해 쓰는 것.


번거롭게도 내 묘비까지 찾아오는 산 자를 위한 선물은 이것.

너도 언젠간 죽는다, 그러니 살아있는 동안 잘 살아보라는 차가운 일침.


그런 의도다.